ONNURI INTERNATIONAL Corp.
온누리국제법인
HOME > 미국 뉴스

미국 뉴스

글 읽기
제목 '국적 없는 입양인에 시민권' 2019-05-13 09:27:40
조회 96

“美 6개 주 결의안 통과…입법 기대”

“한인 1만8천명에 희소식”


8일 미국 네바다주 하원의원들이 입양인 시민권 부여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뒤 김완중(가운데 줄 가운데 검은색 정장) LA총영사에게 결의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미국에 입양되고도 법적 허점과 양부모 부주의 등으로 미국 국적(시민권)을 취득하지 못한 채 사는 한인 입양인은 1만8천여 명에 달한다.

지난 2000년 아동 시민권법을 적용할 당시 만 18세 미만 입양인만 구제 대상으로 적용된 탓에 그 이전에 입양된 한인들은 시민권을 얻지 못하는 허점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시민권을 부여하기 위한 결의안이 8일 미 네바다주 의회에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LA총영사관에 따르면 네바다주 하원은 이날 ‘미국에 합법적으로 입양되고 시민권을 취득하지 못한 입양인들에 대한 시민권 부여를 촉구한다’는 내용의 결의안을 참석의원 40명 전원 일치로 채택, 김완중 LA총영사에게 전달했다.

이번 결의는 네바다주 연방의원들이 시민권 미취득 입양인 문제 해결을 위한 연방의회 차원의 노력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지난해 캘리포니아·하와이주와 올해 일리노이·켄터키·조지아주에 이어 6번째로 결의안이 통과됐다.

LA총영사관은 “연방의원 입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주 차원의 결의 발표 확산이 입법 분위기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입양인 시민권법은 2016년 연방하원 최초 발의 때는 공동 발의자가 7명에 그쳤으나 한인사회, 총영사관 등의 노력으로 지난해 46명의 발의자를 확보했다. 올해 재발의 되면 연내 통과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캐나다 한국일보)

facebook twitter

글 읽기
이전 등록 말소 학생 불법체류 기간 산정 방식 "종전대로 하라" 2019-05-10 09:39:43
다음 뉴욕시, ICE 공조 이민자범죄 확대 추진 논란 2019-05-14 09:19:52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