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NURI INTERNATIONAL Corp.
온누리국제법인
HOME > 캐나다 뉴스

캐나다 뉴스

글 읽기
제목 BC주, 유아 교사 부족 해소 위해 팔 걷었다 2020-01-15 09:33:54
조회 51

ECE 교육 학비 보조금 400만 달러 추가 지원

인당 최대 5000달러 보조 가능···시급도 인상

BC주가 한인들의 인기 직업 중 하나인 유아 교사(Early Childhood Educators, ECE) 증가를 위해 팔을 걷는다고 선포했다.

주정부는 연방정부와 유아교육·보육(Early Learning and Child Care, ELCC) 협의를 통해 ECE 교육 학비 보조금을 400만 달러 추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부족난을 겪고 있는 유아 교사 직종도 어느 정도 숨통이 트이는 동시에 유아 교육 공부를 하고 있거나 커리어를 생각하고 있는 이들에게도 문이 더 열릴 수 있을 전망이다.

BC주는 오랫동안 유아 교사 부족 ‘비상사태’를 겪어오고 있다. 집 근처에 원하는 교육 기관을 찾는 것조차 힘들고, 찾더라도 원하는 교육기관에 넣기 위해서는 몇 달 동안 대기 명단에 이름을 올려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에 주정부는 유아 교사 증원 차원으로 지난 2018년, ECE 교육 지원비 프로그램을 시작해 오는 2020년 3월까지는 4000명의 ECE 학생들을 보조하겠다는 기획안을 발표했던 바 있다. 교육 지원비 규모는 처음에는 약 1000만 달러 수준이었지만, 지난해 그 규모를 190만 달러 늘렸으며, 지금까지 약 5400명의 학생이 도움을 받아오고 있다고 주정부는 밝혔다.

이로 인해 ECE 프로그램을 공부하고 싶거나 현재 교육받고 있는 학생들은 최대 4000달러에서 5000달러가량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BC주 유아교육협회 에밀리 갈릭(Gawlick) 이사는 “교육 초기 단계에 있는 유아 교사를 교육하는 것은 성공적인 보육 시스템을 만드는데 근간이 될 수 있으며, 이 추가 지원금을 통해 더 많은 학생이 더 나은 교육을 받을 수 있게 됐다”며 반가워했다.

실제로 지난 2년간 정부가 예상했던 것보다 많은 학생들이 ECE 직종을 선택하고 있으며, 보조금 신청 역시 지난해 10월 조기 마감되기도 했다. 주정부에 따르면 보조금은 가을학기 대기자 명단에 들어가 있거나 겨울 학기에 포스트 세컨더리 프로그램을 듣고 있는 학생에게 지급되고 있다.

추가로 BC주에 1만 명이 넘는 유아 교사들의 시급이 지난해 1달러 올랐으며, 오는 4월에 또다시 1달러 추가 인상된다. 그 결과 업무량에 비해 시급이 적다는 인식도 어느 정도 변화시킬 수 있으며, ECE 프로그램은 600명이 넘는 추가 정원을 발표해 더 많은 학생이 유아 교사의 커리어를 쌓아갈 수 있을 전망이다.

카트리나 첸(Chen) 보육부(Minister of State for Child Care) 장관은 “유아 교육 기관들은 오랜 시간 동안 인력 부족에 시달려왔기 때문에 많은 부모들이 아이들을 제대로 된 교육기관을 맡기는 것이 어려웠다. 그러나 이 보조금 프로그램을 통해 보다 더 많은 학생이 이 진로를 택하도록 돕고 있으며, 궁극적으로는 BC주 가정이 자녀들을 조금 더 편하게 맡길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밴쿠버 조선일보 손상호 기자)

facebook twitter

글 읽기
이전 트뤼도 총리, 우크라이나 여객기 참사 "책임 묻겠다" 2020-01-14 09:14:57
다음 11월 누계 한인 새 영주권자 5765명! 2020-01-28 11:03:47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