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NURI INTERNATIONAL Corp.
온누리국제법인
HOME > 캐나다 뉴스

캐나다 뉴스

글 읽기
제목 차량공유서비스 BC주 도입 미뤄진다 2019-11-06 09:09:01
조회 6

신청 절차 3주 연장돼··· 올해 말 서비스 개시 전망

BC주 내 차량공유서비스의 도입이 애초 예상 시기보다 다소 늦어지게 됐다.

BC 여객운송위원회(Passenger Transportation Board)는 지난 30일 BC내 차량공유서비스 운영의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해당 사업을 신청하는 기업들이 서로의 신청서를 검토할 수 있도록 절차를 변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변경된 내용에 따르면 신청자들은 서로의 신청서를 훑어볼 수 있고, 각 신청자는 회사 기밀 자료 등 민감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을 선택권이 있으며, 어떤 정보를 공개/비공개할지 결정하는데 7일, 타 회사의 신청서 검토 및 최종 제출서류 제공에 14일이 주어져 총 3주의 기간이 신청 절차에 추가됐다.

해당 변경은 밴쿠버 택시협회와 BC 택시협회에서 제출한 최근의 사법 심사에 따른 것으로, 차량공유업체의 본격 서비스가 언제 도로에서 시작될지 확정된 바는 없다.

클레어 트레베나 교통부장관은 “공문에 포함된 ‘21일’이라는 일정은 제출 기한이자 최대 걸리는 소요시간이며, 실제 걸리는 시간은 더 짧아질 수 있다”며 “차량 공유 서비스가 올해 안에 주내에 도입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차량 공유 서비스 지지 단체 ‘Ridesharing Now for BC’의 이안 토스텐슨(Tostenson) 대변인은 이같은 방침에 대해 “서비스를 지연시키기 위한 요식 행위에 불과하다”며 “주민들 중 80%가 차량 공유 서비스가 도입되길 원하는데 여객운송위는 또 다시 택시업계를 달래주기 위해 차량공유업체의 신청 및 승인을 지연시키고 더 까다롭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토스텐슨 대변인은 또한 “차량 공유 서비스는 현재 밴쿠버를 제외한 북미 지역 모든 도시에서 운행중이며, 이러한 지연은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을 가중시킬 뿐”이라고 말했다.

현재 여객운송위원회에는 우버, 리프트를 포함한 총 19개 기업이 BC주 내 차량공유서비스 운행을 신청했다.

(사진제공=Stock Catalog[CC BY 2.0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2.0)]
밴쿠버 조선일보 김수진 기자)

facebook twitter

글 읽기
이전 메트로 밴쿠버 재산세 향후 5년간 44% 인상 2019-11-05 13:34:16
다음 캐나다 ‘중고 경제’ 시장 선도한다 2019-11-07 09:23:43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