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NURI INTERNATIONAL Corp.
온누리국제법인
HOME > 캐나다 뉴스

캐나다 뉴스

글 읽기
제목 시민권 취득자 수 전년대비 큰 폭 증가 2018-10-10 10:09:03
조회 31

“9개월 누계 130% 증가 기록
10월 말 15만 2000명 예상”

작년에 시민권 취득을 보다 용이하게 법을 개정한 이후 시민권을 취득하는 영주권자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주(8일-14일)는 시민권주간으로 다양한 시민권 행사가 전국에서 펼쳐질 예정이다. 이에 맞춰 연방이민부(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는 올 9월까지 시민권을 새로 취득한 총 인원이 작년 동기 대비 130%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민부는 새 규정이 도입한 지 1년이 되는 10월 말 기준으로 새 시민권자는 총 15만 2000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작년 10월에 시민권 관련 규정을 개정했기 때문으로 해석됐다. 법이 개정되기 전까지 시민권 신청 기준일로 지난 6년 중 1460일(4년) 캐나다에 물리적으로 거주했어야 했다. 작년 10월 11일에 개정된 법 규정에서는 5년 중 1095일로 변경됐다. 또 영주권을 받기 3년 전까지 유학이나 취업비자로 체류했던 기간도 체류 기간의 2분의 1로 계산해 최대 365일까지 인정을 해 주었다.

이민부는 이렇게 법 개정이 이루어진 후 12개월 동안 새 시민권 취득자 수가 2016-2017년도 동기간에 비해 40%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또 언어와 시민권 시험을 치러야 하는 연령대도 14-64세에서 18-54세로 축소해 자동으로 시험없이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는 연령대를 확대했다.

그런데 올 상반기 누계로 작년과 비교할 때 한인이 새로 영주권을 받는 수는 상대적으로 증가율도 떨어지고 또 시민권 취득자 국가 순위도 하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6월까지 누계로 한국 국적자는 총 977명이 새로 시민권을 취득했다. 북한 출생자도 1명이 있었다. 이는 작년 6월 누계로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한 한국 출생자는 총 736명이었던 것에 비해 올해 상반기에 241명의 한국 출생자가 작년보다 더 많이 시민권자가 된 셈이다. 이는 32.7%가 증가한 수치다.

그런데 작년 상반기 모든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 수 대비 올 상반기 수의 증가율은 37.3%로 한국 출생자의 증가율보다 높았다.

작년 상반기까지 새로 캐나다 시민권을 취득한 총 인원은 5만 1644명이었으나, 올 상반기에는 7만 880명으로 수로는 1만 9236명이 증가했다.

출생 국가별 순위에서도, 필리핀이 1위를, 이어 인도, 파키스탄, 이란, 중국 등 아시아 국가가 5위 안에 포진했다. 이외에 미국, 나이지리아, 이집트, 영국과 영국령, 이라크가 10위권에 들었다.

한국은 아이티, 모로코, 방글라데시, 카메룬 출신 이민자에게도 밀려 18위에 머물렀다.

2015년과 2016년만 해도 한국 출생자의 시민권 취득자 순위는 9위로 10위권 안에 머물렀다. 그리나 작년에 순위가 16위로 하락했고, 다시 올 상반기에 18위로 밀려났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facebook twitter

글 읽기
이전 캐나다 취업 돕는 온라인 사이트 등장했다 2018-10-08 09:40:13
다음 캐나다 시민권 취득자 ‘봇물’ 2018-10-11 10:14:29

top